요런 랜드로버 디펜더 the style

사실 자동차는 가장 단순한 디자인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belle입니다. 그러니까 알록달록한 컬러가 많이 가미된 자동차의 외관은 순간 시선을 사로잡겠지만, 오래도록 간직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생각때문이죠. 아, 그런데 이 녀석은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이걸 소유할 만한 지갑도 없지만 말입니다.

바로 이 녀석이죠. 랜드로버의 디펜더에 폴 스미스의 감각이 더해진 모델입니다. 컬러는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보는 이를 사로잡거나 거부감을 일으키거나 하는 것 같아요. 27가지 컬러가 가해진 '폴 스미스 X 랜드로버 디펜더 Paul Smith X Land Rover Defender' 모델은 전자의 경우에 속할 듯 하네요.

단일 컬러로 만들어진 디펜더에 비해 뭔가 더 멋스럽게 다가오지 않나요? 특히 디펜더가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에 더욱 잘 맞는 차량임을 감안한다면, 폴 스미스의 이런 미적 디자인 감각은 정말 탁월해보입니다.

정면에서는 그 감각이 좀 덜해보였는데, 옆면에 이르면 '와우'라는 감탄사를 내뱉게 만들지요. 그러다가 뒷면까지 마주하면 정말 입이 떡 벌어지는 듯 합니다.

폴 스미스 경에 따르면 이번 모델은 '영국 교외의 느낌과 군용 차량으로 많이 쓰이던 디펜더의 컬러'를 차용했다고 하는군요. 더불어 폴 스미스 경은 "깊고 풍부한 컬러감을 원했고, 이 모든 색감이 놀랍도록 잘 조화되기를 바랬다"고 전합니다. 그의 바람이 정말 멋지게 실현된 게 바로 이 컬래버레이션 모델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예요.

실내 시트의 경우에도 폴 스미스의 라인이 깊은 컬러감으로 잘 표현되었네요. 과연 이 모델이 한국에도 돌아다닐 수 있을까요? 직접 한번 보고 싶다는 생각이 꿀만 같네요. 내가 가지진 못하더라도 한번 보고 싶다는 욕망이 절로 일어나는 모델이란 생각입니다.

아, 멋져요.

From belle

요런 첨스 CHUMS 같으니라고! the style

요즘 belle이 예뻐서 자꾸 되새겨 보는 브랜드가 있어요. 아웃도어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를 표방하고 있지만, 너무도 패션 스타일적 느낌이 돋보이는 '첨스 CHUMS'라는 브랜드죠. 일명 부비새로 알려진 부비버드를 캐릭터라이징한 브랜드 이미지조차도 예뻐 죽겠는거 있죠. 현재 한국에도 재팬 라인이 조금씩 선보이며, 점차 간지 어반 라이프 스타일을 넓혀가고 있는 듯 하네요. 이런 참에 몇몇 눈에 띄는 소품이 있어 belle이 직접 아이폰을 들이댔어요.

빨간 바탕에 흰 로고 폰트가 눈길을 끌지 않나요? 과연 이것이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하니.... 두둥.

이것이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했더니, 바로 도시락이었어요. 크게 3단으로 나뉘어져 있고, 뚜껑을 열면 예쁜 젓가락이 보이구요. 그걸 열면 밥도 담을 수 있고, 다른 칸에는 반찬도 넣을 수 있네요. 일명 첨스 3단 도시락인거죠. 물론 저 같은 대식가가 소화하기엔 역부족인 양이 담기긴 하겠네요. 일본 사람들은 소식하니 저런 도시락 사이즈가 나오나봐요. 하지만 아이들 혹은 여성분들 도시락 크기로는 딱이겠네요. 이걸 점심 식탁 위에 딱 올리는 순간, 모두가 '와~'라며 시선 집중 가능입니다.

두 번째는 belle이 가장 탐내는 첨스의 소품 중 하나입니다. 언제 어디서든 시원한 맥주를 촤악 따라 마실 수 있을 것 같은 머그컵!! 집에서도 한강 혹은 피크닉 등의 아웃도어 환경 속에서 모든 이의 시선을 끌며 멋들어지게 음료 한잔 할 수 있는 최상의 디자인 제품이 아닌가 싶어요. 아직 한국에서는 정식으로 선보이지 않은 듯 한데, 빨리빨리 입고 되어, 살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여러 컬러가 있는 듯 한데, 딱 2개만 사놓으면 어디서든 꺼내어 활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물론 집에서도요.

다음으로 belle의 눈을 사로잡은 건 요 조그마한 파우치에요. 바깥 나들이할때 벨트 고리에 걸고 다니면 딱일 듯 해요. 간단히 카드 몇장과 지폐 조금 등등 말이죠. 첨스 제품은 아무래도 저 부비버드 로고와 첨스 폰트에 시선이 집중되는 것이고, 모이는 것이겠죠? 그런 면에서 이 파우치는 점차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날에 무척이나 유용해 보이네요. 역시 재팬 라인 샘플이에요. 아직 국내 정식 매장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는 단점!
 

짜잔~~~! 마지막으로 제 눈을 사로잡은 첨스의 아이템은 캠핑이나 야외 식사시에 무척이나 유용할, 스푼 포크 나이프 세트입니다. 아이디어가 무척이나 돋보이는군요. 일체형에서 분리되어지는 휴대용에 포커싱되었으나 깜찍한 디자인까지 겸비한, 그런 부분들이 마음에 들어요. 젤 위의 나이프는 무언가를 써는 칼이기보다는 버터를 떠서 바르는 정도의 용도로 보이더군요. 각설하고, 첨스 제품들에 참 눈이 많이 가네요. 미국 라인에서는 법랑으로 만든 주전자와 컵이 그렇게 멋져보이더니. 아무튼, 이건 이 브랜드의 정체성이 디자인쪽으로 설립되어 있기 때문이겠죠?


앞으로도 종종 눈에 띄는 첨스 제품이 있으면 이렇게 포스팅해봐야겠어요. 다 사진 못해도 이렇게 눈요기라도 하는 거죠~ 뭐.


All Images from iphone5S


from belle


p.s) 첨스의 부비버드 캐릭터는 몇번이나 봐도 귀여운 것 같아요. 첨스 블로그에 가보니 부비버드를 이리저리 끌고 다니는 흥미로운 포스팅들이 꽤 있네요.



첨스 코리아 공식 블로그




요런 닥터마틴과 어드벤쳐타임의 컬래버레이션 the style

만일 당신이 '스폰지밥' '심슨' 등의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꼭 어린이가 아닌 성인일지라도 '어드벤쳐 타임 Adventure Time'에도 흥미를 느끼겠죠? 사실 이건 시쳇말로 '약빨고 만든' 느낌인지라 아이들보다는 어른을 더 환장하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는 작품이란 생각입니다. 우리에게는 '핀과 제이크의 어드벤쳐 타임'으로 잘 알려진 '어드벤쳐 타임'이 영국 스트리트 컬쳐의 대표 브랜드 중 하나인 '닥터 마틴 Dr. Martens'과 만났습니다.


무척이나 흥미로운 컬래버레이션이 아닐 수 없죠. 이름하여


'Dr. Martens X Adventure Time'


닥터 마틴의 전통적인 부츠에 '어드벤쳐 타임'의 대표 캐릭터인 인간 '핀'과 마음대로 변신하는 강아지 '제이크'를 표상하는 모델 각각 하나와, '어드벤쳐 타임' 월드를 상징하는 모델을 덧입혀 총 3종의 부츠가 선보이는 듯 합니다.


화이트 버전이 인간 소년 핀 모델입니다. 이걸 어찌 신을까만은 '어드벤쳐 타임'의 마니아라면, 특히 핀의 팬이라면 하나 쯤 소장할 만한 가치는 있겠네요. 


이건 마법의 재주를 가진 개 제이크 모델이에요. 마치 어린이 레인부츠처럼 샛노란 컬러에 제이크 특유의 표정과 발 모양이 프린트되어 있네요. 핀 모델보다 더 현란하여 현실적으로 보이진 않지만, 뭐 어때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제레미 스캇 모델은 이보다 더 화려한 것도 많은 데요. 하하.


마지막으로 캐슬 모델입니다. 그나마 이게 조금 더 현실적이네요. 물론 알록달록한 저 '어드벤쳐 타임'의 캐릭터들이 너무 눈에 확 띄긴 하지만 뭐 어때요. 저 정도는 무난하게 신어볼 수 있을 듯 해요. 하하.


아무튼 이 컬래버레이션 모델들은 대략 아래 사이트를 보니 대부분 남녀 각기 원 사이즈로 출시되는 듯 하네요. 이 모델들은 착화용이기 보다는 진정한 마니아들을 위한 소장용 제품이 아닐까 싶어요.


국내에도 아주 소량으로 입고 된듯 하던데, 어느 마틴 매장에 있을라나요.


가격은 125.95 달러에서 149.95 달러네요. 가장 일반적인 캐슬 모델이 전자의 가격이고, 핀과 제이크 모델이 후자 가격이에요.


'어드벤쳐 타임'의 극장판도 제작 중이라니, 닥터 마틴 컬래버레이션 제품도 눈여겨 볼 만하죠?


위의 사진을 포함 닥터마틴 X 어드벤쳐 타임 부츠 모델에 대한 정보는


http://www.solestruck.com/dr.-martens-x-adventure-time-womens-shoes/


이 사이트에서 가져왔어요. 관심있는 분들은 한번 보셔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