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V.I.P. the movie


오늘 <브이아이피(V.I.P.)를 보았습니다. 이 영화는 그간 박훈정 감독이 보여줬던 전작들(<대호>는 제외해야겠네요)의 총합이라 말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이종석이 연기한 북한 귀순 VIP 김광일 일당의 잔혹 행위를 묘사하는 전반부의 어느 곳에서는 그가 시나리오를 썼던 <악마를 보았다>가 떠오르더군요. 영화 전반적으로 보면 <브이아이피>는 박훈정의 두 번째 영화 <신세계>의 확장판 쯤이라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대결이라는 구도는 데뷔작 <혈투>의 그것과 유사하기도 하구요.

영화는 박훈정 특유의 잔혹과 위트가 버무러져 누아르와 스릴러 장르의 어딘가쯤에 위치합니다. 동시에 지극히 남성적 시선을 견지하고 있기도 하죠. 저는 이 영화를 보며 그가 국정원, 경찰, 북한 공작원 등을 내세웠지만, 그냥 회사에 다니는 저와 같은 직장인의 어떤 것과 유사하다고도 느꼈어요. 미시적으로는 그렇고, 거시적으로는 한국, 북한, 미국 사이의 (동시대와 같은) 정치적 그 무엇과도 닮아있구요. 왜 그렇잖아요. 하기 싫어도 해야만 하고, 굳이 밀어붙여도 결과는 좋지 않은 그런 회사일.

각설하고 감독은 각자의 상황에 처한 네 남자를 전면에 두고 흥미진진한 잔혹 누아르를 펼쳐냅니다. 엄청 크게 망해버린 <대호> 이전의, 이야기 잘 푸는 박훈정으로 돌아와서 말이죠.

사실 이 영화가 만들어지기 시작했을 때부터 캐스팅에 대한 우려가 많이 있었죠. 한 편으로는 슈퍼 캐스팅이지만, 또 한 편으로는 걱정이 많은 부분도 있었거든요. 각각의 호불호는 있겠지만 장동건,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이 한데 잘 어우러집니다. 박희순의 분량이 조금 뒤쳐지는 게 아쉽긴 하지만, 이종석이 연쇄 살인마 역을 꽤나 잘했다고 판단됩니다.

일단 개봉하면 이에 대한 설왕설래가 오가겠죠. 이건 전적으로 저의 개인적 의견 임을 밝혀요. 하하. 어찌되었든 <브이아이피>라는 영화는 남자 중심 영화가 판치는 근래 충무로 트렌드에서 조금 더 나아간, 진화한 남자 이야기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물론 박훈정 감독의 여성성 바라보기에는 추후 많은 논란거리가 불거져 나올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조심스러운 견해가 있긴 합니다. 이 영화에는 단 한 명의 비중있는 여성 캐릭터가 등장하지 않아요. 단순한 피해자 대상으로서만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이야기적인 면에서, 소재 면에서, 영화적 면에서 <브이아이피>는 꽤나 잘 만들어진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신세계>라는 딱지를 떼면 더 그럴 듯 하겠죠. 하지만 박훈정에게는 언제나 <신세계>라는, 또 <대호>라는 그림자가 붙어있으니 어쩔 수 없는 일이기도 하겠지요.

from belle


요런 트레이닝 팬츠 the style


최근 가장 뜨겁게 떠오르고 있는 디자이너 순위에 분명 고샤 루브친스키가 포함될 것입니다. 맞아요. 그런 그가 러시아 월드컵을 맞이하여 아디다스 풋볼과 협업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 중 첫 번째 컬래버레이션의 결과물이 약 1~2개월 전 선보였고, 빠르게 매진 행렬을 이어나가고 있죠.

belle이 눈독들인 건 많은 제품들 중 풋볼 트레이닝 팬츠였습니다. 바로, 이것이죠. 

Gosha Rubchinskiy x adidas Football Pant

힙과 허버지 쪽은 살짝 루즈하고, 종아리 부분은 슬림해지는 배기핏의 트레이닝 팬츠인데요. 한국 수입 물건과 해외 사이트에서 다 솔드아웃이라, (리셀 제품을 잘 사진 않지만) 가격이 어느 정도 합리적이라 생각했기에 리셀가로 하나 구입했어요.

이 제품은 위의 런웨이 모델처럼 핏이 나오려면 한 치수 작게 입어야 하는데요, 아마 제 종아리에는 너무 타이트할 것 같은 예감이 들어, 라지 사이즈를 구매했습니다. 워낙 배기핏을 좋아하는 터라 이 제품은 안사고 배길 수가 없었죠. 더욱이 고샤잖아요. 이 녀석의 제품이 그리 고가는 아니지만, 아디다스 협업 제품은 더 저렴하게(아마도 아디다스 가격에 맞추어) 출시되었으니 한번 탐내볼 만했어요.

약 3~4만원 정도의 웃돈으로 구입할 수 있었고, 착용해보니 참 편안합니다. 한치수 아래로 샀으면 볼품없이 쫙 달라붙는 종아리 핏 때문에 좀 민망할 뻔 했네요. 재질은 얇은 클라이마쿨 소재라 초가을까지 입기에 좋을 것 같습니다. 각설하고 트레이닝 팬츠 하나 장만하고, 마감 때문에 휴일 출근하는 날 처음 입어봤지요.

belle의 착용샷은 아래와 같아요.

루즈하면서도 낙낙한 재질이 참 편안합니다. 한동안 애용할 츄리닝이 아닐까 합니다. 참, 그리고 티셔츠 역시 조금 힘들게 구한다고 구한 저스틴 비버 퍼포즈 투어 서울 머천다이즈 제품이구요, 운동화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NMD OG 제품입니다. 이런 착용샷을 그리 즐겨하진 않지만, 이글루에 다시 돌아온 이후 제대로 된 첫 포스팅이라 한번 촬영했어요. 그것도 셀프카메라로 말이죠. 하하.

그럼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from belle


살아있었음 the life


이글루에 포스팅하지 않은지 2년하고도 몇개월이 훌쩍 지나가버렸네요. 페이스북이다, 인스타그램이다 하는 것들이 손 안에서 움직이다 보니 더욱 그러했던 듯 합니다. 게다가 그 사이 일상도 많이 변화되기도 했죠. 오랫동안 홀로 늙어갈 줄 알았더니 반려자가 나타났고, 결혼이란 것도 했네요. 아무튼 다시금 블로그가 하고 싶어졌어요. 언제나처럼 belle이 보고, 먹고, 듣고, 입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들을 지속해나가려 합니다. 여전히 살아있음을 회사 앞에서 블루투스 리모컨으로 촬영한 셀피 2장으로 대신해요. 여러분들도 건강하게 잘 살고 계셨죠? 그럼 된 겁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Twitter